** Gaudium et Spes Pastoral Institute *
 

 

 


 
 
 
 
 
 

 


   

[동영상] Via Dolorosa (비아 돌로로사)
   Lent   2007-03-01 12:11:04 , 조회 : 3,158 , 추천 : 309


Via Dolorosa (비아 돌로로사)


비아 돌로로사(Via Dolorosa)는 "십자가(수난)의길" "고통의 길" "슬픔의 길"이란 뜻으로
길을 의미하는 "비아"와 슬픔,고통, 고난을 의미하는 "돌로로사"가 합쳐진 라틴어 입니다.









        Down the Via Dolorosa in Jerusalem that day
        The soldiers tried to clear the narrow street
        But the crowd  pressed in to see
        A Man condemned  to die on Calvary

        He was bleeding from a beating, there were stripes upon His back
        And He wore a crown of thorns upon His head
        And He bore with every step
        The scorn of those who cried out for His death

        Down the Via Dolorosa called the way  of suffering
        Like a lamb came the Messiah, Christ the King,
        But He chose to walk that road out of His love  for you and me
        Down the Via Dolorosa,  all the way  to Calvary.

        Por la Via Dolorosa, triste dia en Jerusalem
        Los saldados le abrian paso a Jesus
        Mas la gente  se acercaba Para ver al que llevaba aquella cruz
        Por la Via Dolorosa, que es la via del dolo
        Como oveja vino Cristo, Rey, Senor
        Y fue El quien quiso ir  por su amor por ti y por mi
        Por la Via Dolorosa al Calvario y a morir

        The blood that would cleanse  the souls of all men
        made its way through  the heart of Jerusalem.
        Down the Via Dolorosa  called the way of suffering
        Like a lamb  came the Messiah, Christ the King
        But He chose  to walk that road out of His love  for you and me
        Down the Via Dolorosa, all the way to Calvary


        그날 예루살렘에 있는 슬픈 고난의 길에서
        병사들이 좁은 길을 정리하려고 애썼지요.
        하지만 군중들은 갈보리에서 사형받게 될 사람을 보기 위해 밀고 들어갔어요.

        그는 채찍질을 당해 피를 흘리고 등에는 채찍 자국이 남아 있었으며,
        머리에는 가시관을 쓰고있었어요..
        그의 죽음을 큰소리로 외치는 사람들의 조롱을 참으며 한걸음씩 내딛고 있었어요.

        고난의 길이라고 불리는  "비아 돌로로사"를..
        왕이신 그리스도, 구세주께서 어린 양처럼 오셨지만,
        그는 당신과 나, 우리들을 위한 사랑으로 그 길을 걷기로  결정하셨지요.

        갈보리로 이르는 고통스럽기 그지없는 힘든 길을..
        온 인류의 영혼을 깨끗하게 씻어줄 그 피가
        고난의 길을 통해 예루살렘의  중심 깊은 곳으로 흘러갔지요.

        고난의 길이라고 불리는 "비아 돌로로사"로..
        왕이신 그리스도,구세주께서 어린 양처럼 오셨지만,
        그는 당신과 나, 우리들을 위한 사랑으로 그 길을 걷기로  결정하셨지요.
        갈보리로 이르는 고통스럽기 그지없는 힘든 길을..


        VIA DOLOROSA /Sandi Patty
        Words and Music by Billy Sprague and Niles Borop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8tu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