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udium et Spes Pastoral Institute *
 
 
 
 
 
 
 
 


 



‘기쁨과희망' 후원회원에게 보내는 메세지입니다.


   
31  사욕없는 빵    맹민영 수녀 2005/07/18 268 2187
30  시련도 내겐 은총입니다    허순백(마리아) 2005/07/18 228 2162
29  신앙과 말    강송수 신부 2005/04/26 228 2033
28  사랑의 씨앗    이호자 수녀 2005/04/08 260 2105
27  나자로야 나오너라… 갇힌 형제들이여 나오너라    이영우 신부 2005/04/08 256 2035
26  설날과 사순시기    김영국 신부 2005/01/26 265 2035
25  새해에는 하루에 단 5분이라도    김병상 몬시뇰 2004/12/30 300 2171
24  시대의 '기쁨과 희망'을 위하여    김영식 신부 2004/11/30 270 2170
23  작은 행위의 시작에서 - 산을 옮길 만한 믿음으로    이강우 교수 2004/10/29 303 2080
22  제도교회를 떠나는 신앙인들    안승길 신부 2004/10/02 308 2375
21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창립 30주년과 초발심    맹제영 신부 2004/08/30 216 1980
20  8월의 지혜와 용기    함세웅 신부 2004/07/30 213 2090
19  여유로운 삶을 선택하신 분들께    안충석 신부 2004/06/30 249 1948
18  도덕적 타락을 경계한다    양승규 교수 2004/05/27 264 2118
17  세상에서 가장 긴 1분    정진호 신부 2004/04/26 252 1935
16   이런 사람에게 투표하지 않겠습니다    김영국 신부 2004/03/31 271 2015
15  [2004.3.1]앞선 분들의 생각    송기인 신부 2004/03/04 246 1877
14  [2004.2.1]미사가 너무 지루하다고 ……!    황상근 신부 2004/03/04 259 1899
13  [2004.1.1]염분 3%의 바닷물    김병상 신부 2004/03/04 214 1976
12  [2003.12.1]여우도 굴이 있고 하늘의 새도 보금자리가 있지만 ...    최부식 신부 2004/03/04 235 1996
11  [2003.11.1]"행복하여라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니 …… "(마태 5,1 - 8)    김경희 수녀 2004/03/04 234 1938
10  [2003.10.1]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라    원헥톨 신부 2004/03/04 229 1899
9  [2003.9.1]추수할 것은 많은데 일꾼이 적으니...    최부식 신부 2004/03/04 217 1978
8  [2003.8.1]하늘의 여왕 우리 생명의 어머니, 성 마리아!(2)    최부식 신부 2004/03/04 222 1991
7  [2003.7.1]하늘의 여왕 우리 생명의 어머니, 성 마리아!(1)    최부식 신부 2004/03/04 202 1884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 7 [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8tu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