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udium et Spes Pastoral Institute *
 
 
 
 
 
 
 
 


 



사회적 이슈와 일상의 물음 속에서 시대의 징표를 읽어내려는 우리들의 생각을 모아봅니다.


   
56  죽음, 그 아름다운 끝을 위하여    이선미(로사) 2007/05/09 323 2419
55  인혁당 재건위 판결 후에...    김대현(프란치스코) 2007/03/27 319 2425
54  누구를 위한 FTA인가?    김재만(시몬) 2007/02/26 355 2434
53  북핵(北核)을 보는 나의 시각    김정환(피델리스) 2007/02/05 319 2193
52  성모님의 부름을 받고    정봉화(요한) 2007/01/03 308 2421
51  불을 밝히며 희망도 밝히고-대림환에 대해    오민환(바오로) 2006/11/28 316 2518
50  아름다운 여인들    안충남(시몬) 2006/11/01 320 2269
49  무기농 딸기 팝니다(?)    김혜영(베로나카) 2006/09/29 278 2485
48  어학연수를 말하다    김대현(프란치스코) 2006/08/30 407 2384
47  유학가는 아이들, 보고만 있을 건가요?    신석관(도마) 2006/07/25 320 2226
46  모두들 촐랑대는데.....    홍성희(가브리엘) 2006/06/27 272 1981
45  "나는 고발한다."    김대현(프란치스코) 2006/06/02 331 2331
44  안중근 의사의 신앙관과 민족관    노길명(요한 세례자) 2006/05/09 311 2508
43  민족일보 사건을 되새기며    정진국(바오로) 2006/05/09 281 2056
42  청계천 이야기    김원(안드레아) 2006/03/21 346 2561
41  각자의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를 기대하며    박동진 신부 2006/03/17 292 2012
40  인디고, 담배 이야기    한상봉(이시도로) 2006/01/24 291 2623
39  야스꾸니가 무엇이길래?    정원교(도미노) 2005/12/12 318 2908
38  문둥이와 개똥쇠의 지역감정    한재희(비오) 2005/10/31 274 2572
37  부동산(不動産)과 부동심(不動心)    정원교(도미노) 2005/10/27 253 1891
36  남전북송(南電北送)의 날을 기다리며……    한윤수(로사) 2005/08/25 349 2189
35  평택 "황새울 들녘"의 수용을 보며...    임형열(도미니코) 2005/07/28 217 2044
34  줄기세요 연구 어떻게 볼 것인가?    박상은 2005/07/18 274 2140
33  교황과 북한    함세웅 신부 2005/07/18 394 2306
32  '법'대로...    한재희 2005/04/26 271 1995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8tu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