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udium et Spes Pastoral Institute *
 





밀밭사이를 지나며..


   
32  이주민과 효율성    조해인 신부 2007/08/09 302 2438
31  우리 할머님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전숭규 신부 2007/07/10 303 2075
30  일에 지친 우리    이우갑 신부 2007/06/12 314 2365
29  미소가 부족하다    이병주 신부 2007/05/08 323 2379
28  본당사목의  활성화 - 가정사목을 중심으로    서춘배 신부 2007/04/09 315 2150
27  불안한 시골 사목 현장    구일모 신부 2007/03/08 303 2204
26  생활말씀 나누기    차호철 신부 2007/02/06 312 2550
25  뒤웅박 팔자    김계홍 신부 2007/01/05 321 2414
24  "성지에 가서 눈을 뜨면…"    황상근 신부 2006/12/05 235 2037
23  마음으로 다가가기, 예수님처럼    김상수 신부 2006/11/06 302 1965
22  흙사랑, 자식사랑, 어르신 캠프 - “지상에서 천국처럼!”    김봉술 신부 2006/10/12 266 1951
21  당신 보시기에 좋은 자녀로 거듭나는 길    고병수 신부 2006/09/07 282 1944
20  쓰레기 같은 말 하지 않기    오경환 신부 2006/08/09 281 2205
19  청년사목과 친교    이의정 신부 2006/07/07 231 2146
18  "평화를 심는 아이들"을 소개 합니다    박요한 신부 2006/06/27 226 1755
17  천사 할머니    배형진 신부 2006/05/15 245 2195
16  장애인과 함께하는 교회공동체    이재천 신부 2006/05/15 203 1775
15  신부가 왜 국화를 키우나?    전숭규 신부 2006/05/15 205 1819
14  도박 중독자를 위한 상담    이우갑 신부 2006/05/15 199 2027
13  새로운 본당에 부임해서    황상근 신부 2006/05/15 179 1633
12  상담소에서 어느 하루의 단상    김일회 신부 2006/05/15 216 1836
11  쓰레기 치우는 신부님!    안승길 신부 2006/05/15 205 1879
10  특별한 평일 미사, 풍요로운 영성 생활    신성국 신부 2006/05/15 182 1839
9  약한 사람 - 하느님의 사람    이성원 신부 2006/05/15 194 1721
8  “기도해주세요”라는 용지(用紙)에 대해서    박요한 신부 2006/05/15 185 1705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8tun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