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 현실에서 사람은 누구나 모순과 불의에 대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특히 불의한 정치·사회·경제 체제, 경직된 교회문화와 구조, 일그러진 신문 방송의 행태 등 구조적 악에 대하여 더욱 고민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고민과 갈등, 짓눌린 이상과 꿈을 신앙 안에서 확인하고 무엇보다도 ‘하느님 나라와 그 정의를 찾고자 (마태 6,33) 노력합니다.

또한 세상과 교회, 개인과 공동체, 정치와 사회 나아가 무엇보다도 민족과 신앙을 연계하여 민족과 함께 하는 교회, 사회문화의 얼이 되는 기본적 인간이 되고자 합니다.